Xp
MLB       
Xp
  
KBO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유승준이 20+년 늦게 태어나 프듀시즌2에 나왔으면 얼만큼 햇을까요?
 
1
1
  3013
2019-07-12 23:35:56

 예나 지금이나 이런저런이유로 유승준을 안좋아해서 몰랐던 사실인데 며칠전에 유튜브에서 우연히 라이브 동영상을 보게되었어요   제가 가진 선입견과 달리 미성의 목소리로 노래를 참 잘하더군요.  본업이 댄스가수라 기교같은게 좀 부족한거 같아도 듣기좋게 잘하더라구요.

 

 이런 유승준이 20여년 늦게 태어나서 프듀시즌2에서 강다니엘, 이대휘, 황민현, 김재환 이런 친구들과 경쟁했으면 어디까지 올라갔을까요?  데뷔조에는 틀림없을 들어갔을거라 생각하는데 강다니엘과 2파전이 가능했을까요? 혹은 남자프튜의 청하같은 롤이었을까요?

 

15
Comments
1
2019-07-12 23:37:54

오디션 프로그램 특히 프듀는 초반몰이가 중요한데 이게 어떻게 터질지 예측불허입니다. 농담이 아니라 시간 돌려서 다시 해도 순위바뀔거라... 단기간에 왜곡된 자료를 바탕으로 하는 대중선호도는 주식 단타랑 똑같습니다. 신도 모름.

WR
1
2019-07-12 23:39:29

하긴 예전에 팔뚝문신떄문에 이런저런 루머가 있었는데 그게 발목을 잡았을지도 모르겠네요,.

1
2
2019-07-12 23:41:04

학폭으로 중도탈락이요

WR
1
2019-07-13 00:08:58

같은 스티브가문끼리 이래도 되나요?

네..썰렁한 농담이에요. 이와는 별개로 학폭문제를 그당시와같이 독실한 크리스챤청년 이미지로 덮었을거라 생각합니다

1
Updated at 2019-07-12 23:44:52

당시 인기엔 건실한 이미지도 한몫 했으니
해외파+실력파 외모까지
다섯 손가락 안에 들겠죠

1
2019-07-12 23:57:18

pd맘이죠

WR
1
2019-07-13 00:01:10
 으하하 WWE처럼 부커같은게 있는거였군요.  제가 프듀를 잘 몰랐나봅니다. 
1
2
Updated at 2019-07-13 00:10:10

비쥬얼 되는 메인보컬+센터로 데뷔후 떡상 그리고 연예인 정점 찍음. 병역기피로 한국에서추방당하는 엄청난 폭풍 만들어냄

1
2019-07-13 00:11:16

어차피 프듀픽이라.. 모르는 겁니다.. 하지만 호락호락하게 떨어지진 않을 거 같은 사람이네요

1
Updated at 2019-07-13 00:25:01

요새는 실력만으로 아이돌이 되는 세상이 아니다보니까... 예측불가네요

1
2019-07-13 01:02:10

예전 연예인일수록 연습생 시절이 없는 만큼 논 정도가 심한경우가 많아요. 데뷔 당시 나이로 보면 유나 2PM에서 나간 박재범이나 이런 프로듀스 같은 프로중 이런저런 얘기 나오기 쉬운 케이스니 중간 탈락이죠.

1
2019-07-13 02:08:03

댓글에 언급된 박재범 유승준이 한 팀이라 생각하면 무시무시하네요~둘은 백퍼 데뷔가능이라고 봅니다

1
2019-07-13 03:20:48

프듀는 피디맘이에요
프듀는 실력위주 오디션이라기보다는 캐릭터쇼에 가깝죠..

1
2019-07-13 09:54:39

스티븐 유를 보고 팍 뽑아야지 싶을까요? 솔직히 노래가 좋고 능력치가 어느정도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그건 노래와 안무가 받춰주는 거라 봐서..
아무것도 내놓은게 없는 사람인 스티븐 유를 사람들이 많이 뽑을까 싶어요..
학폭(학폭이 있는지도 잘 모릅니다만..)이 건실한 크리스찬으로 커버될 거라는 의견이 있는데..프듀 몇화 나오는 걸로 건실한 크리스찬이라고 믿을까요? 학폭 가리려고 컨셉이라 생각할 것 같아요..
저는 어느정도 실력으로 올라갈지언정 최종은 안될 것 같아요.

WR
1
1
Updated at 2019-07-13 10:06:41

사실 유승준 데뷔때 그냥 학폭도 아니고 korean pride라고 세겨진 문신때문에 무려 총좀 잡아본 교포갱단 출신이라는 루머같은게 있었어요. 솔직히 한국 연예인이 아무리 소시적에 놀아도 그정도 스케일 루머가 있기는 힘들거에요. 그러다 그 루머가 어느순간 건실한 크리스쳔 이미지로 커버되면서 열정으로 승승장구 할때쯤에는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더라구요. 오늘날에는 루머가 거짓이라는 증거 나올때까지 택도 없겠지만 20년전에는 루머의 진실여부와 상관없이 그런방식이 먹힌게 아닌가 싶어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