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MLB       
Xp
  
KBO       
Xp
  
Mania Community. Your Favorite.
Free-Talk
인생이 참 스펙타클합니다.
 
131
  5985
Updated at 2020-02-18 23:14:55

<p>안녕하세요. 부산시민(구 원주민)입니다.</p>
<p>&nbsp;</p>
<p>날씨가 추운데 다들 잘 지내고 계신지요? 오랜만에 소식 전합니다.</p>
<p>직장을 그만 둔지도 어느덧 9개월이 됐고, 다음달이면 10개월이 되네요.</p>
<p>&nbsp;</p>
<p>9년 동안 잘 다니던 직장이 재미없고 익숙하다는 이유로 퇴사를 했습니다.</p>
<p>주변에서는 다 만류했었습니다.</p>
<p>지금 하고 있는 것들 직장 다니면서도 잘 해왔잖냐, 앞으로도 잘 해낼 수 있다,</p>
<p>안정적으로 들어오는 금전적 수입이 굉장히 중요하다, 그게 끊기면 받는 정신적 압박감은</p>
<p>상상을 초월할 거다, 분명 힘들고 어려울거다.</p>
<p>&nbsp;</p>
<p>그 말에 겁먹고 퇴사를 오래도록 미뤘었던 거 같아요. 그러면서 직장생활하며 스트레스 받고..</p>
<p>무한 반복. 그러다보니 더 이상 안되겠다, 이렇게 계속 하다간 퇴사도 못하고 내가 스트레스 받아</p>
<p>죽게 생겼다 라고 생각하고 퇴사를 결정했습니다.&nbsp;</p>
<p>&nbsp;</p>
<p>일단 너무 좋았던 건, 제가 어떤 걸 하더라도 터치하는 사람이 없다는 거였어요.</p>
<p>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것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게 제일 행복했습니다.</p>
<p>퇴사하고도 나름 열심히 살았던 거 같아요.</p>
<p>6개월동안 하루 종일 영어회화 공부하면서 외국인 기피증도 탈출했고,</p>
<p>연애도 열심히 했고, 책도 한 권 쓰고 또 다른 책도 출판계약을 했습니다.</p>
<p>그리고 해외에서 사람을 상대하는 일을 해보고 싶어, 가이드와 인솔자를 구하는 회사 몇 군데에 지원을 했습니다.
<p>&nbsp;</p>
<p>오늘 가만히 집 책상에 앉아서 제 인생을 돌아보니까 참 스펙타클하네요.</p>
<p>&nbsp;</p>
<p>군사고등학교 나와서, 보수적인 성향이 짙은 사람들과 생활을 몇년하며</p>
<p>그 안에서 달라지기 위해, 뭔가를 변화시키기 위해 발버둥치고 또 발버둥쳤습니다.</p>
<p>적응하려 했지만, 결국 극복할 수 없는 한계에 봉착하고 퇴사를 결정했습니다.</p>
<p>직장에 다니면서 뭔가를 할 때 항상 '내가 잘못한건가?'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p>
<p>퇴사하고 나니 주변의 눈초리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p>
<p>집단 안에 있으면 필연적으로 상대방과 비교하게 되더라구요.</p>
<p>&nbsp;</p>
<p>제가 다니던 전 직장의 가장 큰 메리트는 '금전적 안정성'이었습니다.</p>
<p>큰 돈은 아니지만 매달 10일이면 통장에 돈이 꽂혔으니 말입니다.</p>
<p>그리고 주변 사람들도 그 부분에 포커스를 두고 저를 만류했구요.</p>
<p>그런데 저는 '금전적 안정성'보다 제 개인의 자유를 훨씬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사실을</p>
<p>퇴사하고 나서야 비로소 깨달았습니다.</p>
<p>직장 안에 있을 때는 '금전적 안정성'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스스로에게 세뇌했던 거죠.</p>
<p>&nbsp;</p>
<p>차도 팔고, 금전적인 지출도 많이 줄였습니다.</p>
<p>예전에는 생각하지 않고 쉽게 결제했지만, 요즘은 이게 나에게 정말 필요한지 고려를 많이 하는 편이에요.</p>
<p>그래도 비교할 수 없을만큼 훨씬 행복합니다. 인생이 그려지지 않는다는게, 제 1년 뒤, 2년 뒤가</p>
<p>뻔히 상상이 되는 게 아니라 어떤 일을 할지 몰라서 더 기대된다고 해야할까요.</p>
<p>예전에는 미래를 생각하면 뻔했는데, 지금은 제 스스로가 너무 기대됩니다.</p>
<p>내 30대 중반은 어떨까, 내 40대는 어떨까 무슨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p>
<p>생각만 하면 가슴이 뛰고 행복합니다.</p>
<p>&nbsp;</p>
<p>4월의 저는 유럽 어딘가에 있겠죠?
<p>
<p>재밌게 사는 모습 종종 공유하겠습니다.</p>
<p>3월까지는 출국 준비하느라 이래 저래 바쁠거 같습니다.</p>
<p>다들 추운데 건강 조심하세요!</p>
<p><br /></p>


32
Comments
13
2020-02-17 21:34:15

 이제 닉네임 체코용병 되시는건가요???

WR
2020-02-18 17:12:07

가게 되면 체코용병으로 변경해야겠네요!

3
2020-02-17 21:35:40

8월에 체코를 가게되는데 가이드 일 시작하시는건가요? 기회가 된다면 부산시민님 투어 신청하고 싶네요

WR
2020-02-18 17:12:35

제가 능숙해져서 자신이 생기면 말씀드리겠습니다! 말씀만이라도 감사해요!

2
2020-02-17 21:41:29

가이드계의 원빈 되시는거 아닙니까?
TV출연하신 거 본 분들이 참여하실 지도..

WR
2020-02-18 17:12:49

아이고.. 아닙니다

4
2020-02-17 22:07:54

"내 30대 중반은 어떨까, 내 40대는 어떨까 무슨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 생각만 하면 가슴이 뛰고 행복합니다."
이부분 너무 멋지네요.

WR
2020-02-18 17:12:57

감사합니다!!

1
2020-02-17 22:22:43

오랜만에 글 올리시네요. 응원합니다. 종종 소식 들려주세요.

WR
2020-02-18 17:13:17

넵 하인릭님! 행복하게 사는 모습 공유하겠습니다^^

1
2020-02-17 22:35:33

도전을 즐기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군사고등학교가 어느 학교인지요?

1
2020-02-18 14:04:04

부산시민님이 나오신 학교는 모르지만, 대표적인 학교로는 공군항공과학고 같은 곳이 있습니다 

WR
2020-02-18 17:13:27

네 맞습니다 항과고..

1
2020-02-17 22:44:00

응원합니다 화이팅!!

WR
2020-02-18 17:13:35

감사합니다!

1
2020-02-17 22:47:25

몇년전에 와이프와 프라하 다녀왔었는데.

다음에 부모님과 함께 다시 갈때는 부산시민님께 가이드를 부탁드려야겠네요^^

WR
2020-02-18 17:14:26

너무 감사하죠^^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2
2020-02-17 22:51:59

멋있다..내 마음을 뒤집어 놓으셨다..부럽습니다..체코가셔서도 근황 남겨주세요 부산시민님은 그릇이 큰 사람이신거같네요

WR
1
2020-02-18 17:14:48

행복하게 사는 모습 공유하겠습니다^^

2020-02-18 19:20:00

기대하겠습니다

1
2020-02-17 22:58:28

글이 좋아서 닉네임으로 검색 후 이전 글들도 읽었네여. 출판하신다는 책은 어떤 종류의 글인지요? 서점에서 꼭 한번 보고 싶네여

WR
2020-02-18 17:15:11

아, 다음 책도 에세이입니다^^

1
2020-02-17 23:26:34

작년에 북토크에서 한번 뵈었을때 멋지게 인생을 사시는 것 같아서 감명을 받았었습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WR
2020-02-18 17:15:26

오 들려주셨었군요! 감사합니다^^

1
2020-02-17 23:32:13

이번에 프라하 다녀왔는데, 너무 좋더군요. 멋진 곳에서 행복한 일 하시길 응원합니다!

WR
2020-02-18 17:15:36

감사합니다

1
2020-02-17 23:57:04

화이팅입니다!!

WR
2020-02-18 17:15:43

감사합니다!

1
2020-02-18 10:24:46

와 글이 재미있어서 금방 읽었어요 ㅎ.ㅎ

WR
2020-02-18 17:15:55

과찬이십니다

1
2020-02-18 14:38:27

글보면서 문득 드는 생각이 ‘아 인생이란 진짜 정답이 없구나’ 입니다. 저도 님의 지인이라면 뜯어 말렸을겁니다. 행운을 빌겠습니다.

WR
2020-02-18 17:16:05

감사합니다^^ 지켜봐주세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